마음이 지옥일때 즉시 벗어나는 방법

마음이 지옥일때 사람들은 세상을 불평불만하며 암울한 현실에 좌절하고는 합니다. 이 포스팅을 통해 스토아철학을 참고한 지옥에서 즉시 벗어나는 방법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스토아철학은 고대 그리스에서부터 시작되었는데, 전쟁이 일상이고 미래는 감히 기대조차 할 수 없는 시대의 사람들이 현실을 살아내는 지혜가 담겨 있습니다. 특히 알렉산더 대왕이 이 철학이 깊이 감화된 일화로 유명하기도 합니다.

오늘은 그 중 부정적 생각이 끊이지 않는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마음이 지옥일때 지옥같은 괴로움을 표현하기 위해 지옥을 주제로 그린 그림을 삽입함


지금의 나를 보게 하는 ‘스토아철학’

세상이 내 맘대로 되지 않는 ‘마음이 지옥일때’가 있습니다. 

노력해도 삶은 나아지지 않고 내가 가진 것은 참 보잘 것 없어 볼 때가 있습니다

삶이 불평과 불만으로 가득해 질 때 만나보면 좋은 철학이 있습니다 평온함과 고요함 속에서 통제력을 갖게 해주는 스토아 철학 입니다 

제 이야기를 하나 먼저 소개해 볼게요

전 35살이 될때까지 즐거운 기억이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학창시절에는 왕따를 경험했고, 군대에 와서는 운전병으로 있다가 사고가 나서 군부대 안에서 있어야만 했으며, 사람과 사귈줄을 몰라 늘 외톨이처럼 혼자인 사람이었습니다.

30살이 넘을때까지 연애를 해보지도 못했고, 가끔 이어지는 인연들은 1달도 안되서 인연이 끝나고는 했습니다. 이렇게 성장한 저는 부정적인 사고 방식에 매몰되게 되었습니다.

‘나는 가진 재능도 없고, 이루어 놓은 것도 없고, 흔한 친구하나 없는 사람이야. 지금 내 나이의 사람들은 저렇게 잘 살고 자기 인생을 계획해서 멋지게 사는데, 나는 내 인생이 더 나아질 거란 미래가 그려지지가 않아. 도대체 내가 뭘 할 수 있을까?’ 이런 생각을 떨쳐버릴 수가 없어 늘 화가 나고 짜증에 가득차 있었습니다.

아무리 노력해도 삶이 나아지는 것 같지 않았거든요. 여전히 실패만 하는 삶인 것 같고, 여전히 제 곁에는 친한 친구하나 없었습니다. 

그때 스토아 철학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스토아 철학은 금욕주의로 유명하지만 그보다는 이성을 추구한다는 면에서 현대인에게 필요한 철학이 아닌가 싶습니다.

스토아 철학에서는 지금, 현재, 여기에서 내가 가진것에 집중하라는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요. 만약 지금보다 나쁜 상황이 벌어졌다면 어땠을지 상상해보라고 이야기합니다.

저는 과거야 어쨋든 지금은 여자친구도 있고, 직장도 잘 다니고 있고, 집도 있습니다.

하지만 질 나쁜 친구들이랑 어울려다니다가 교도소나 왔다갔다 했다면 어땠을까요? 혹은 괴로움에 빠져 정말 아무것도 하지 않아서 집에서 히끼꼬모리처럼 사는 인생을 살고 있었다면 어땠을까요? 사람이 어렵다고 정말 아무도 만나지 않고 살았다면 어땠을까요?

아마도 지금의 ‘나’는 없을 것입니다. 결국에는 또다시 실패할지도 모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일 책을 읽고 매일 운동하며 매일 원하는 미래를 위해 하나하나 준비해나가서 아주 조금씩일지라도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선택지가 아에 없었을 지도 모릅니다.

그렇게 생각하니 지금이 감사하게 생각되었습니다.

어쨌든 나에게는 시간이라는 자원이 남아있고 새로워질 기회가 있으니까요. 지금을 살고 지금 내가 누리는 모든것에 감사할 수 있다는 건 멋진 일이라는 생각을 하게 됬습니다.

지금 내가 가진 것에 감사해 하며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해 보세요. 여러분은 어떤 삶을 살고 싶은가요?


만족할 줄 모르는 인간

원하는 것을 얻으려고 그토록 노력해 놓고도 막상 욕망을 채우고 나면 흥미를 잃어 버립니다. 심리학자는 이런 현상을 쾌락 적응이라 부릅니다

좋은 제품을 사면 처음에는 붙여 즐겁지만 시간이 지나면 그 물건을 당연시 여깁니다. 지금보다 화면이 더 큰 티비나 더 값비싼 핸드백을 갈구하게 되죠.

이런 식의 쾌락 적응은 직장 생활에서도 일어납니다. 취업 준비생 일때는 여기 마 붙여주면 정말 감사하게 일할 거라 생각하지만 붓고 나서는 울 검이나 복지의 불만이 생깁니다

인간 관계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는 꿈에 그리던 남성이나 여성을 만나 떠들썩한 연애를 하고 돌아오곤 합니다

기쁨이 충만한 신혼생활을 시작하지만 그것도 잠시뿐 배우자에게 마음에 안 드는 것이 자꾸 보이고 불평불만이 늘어납니다.

우리는 충족하지 못한 갈망에 집착하며 마음이 지옥일때 느낄 수 있는 감정을 느끼게 됩니다. 이러한 갈망이 인간의 발전에 도움을 주기도 하지만 보통은 결국 불만으로 가득한 지옥으로 우리를 이끌곤 합니다.


쾌락 적응에서 벗어나기-최악을 상상하라

쾌락 적응에서 벗어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스토아 철학자들은 이에 대한 해답으로 ‘최악을 상상하라’고 말합니다.

부정적 상황을 설정해 보는 것입니다. 직장에 불만이라면 지금 직장에 합격하지 못했다면 어땠을까 상상해 보고 도로가 막혀 짜증난다면 사고가 났다면 어땠을까 상상해 보는 거죠.

배우자의 행동 하나하나가 불만이라면, 내곁에 배우자가 사라진다면 혹은 나를 사랑해주는 사람이 없어진다면 어떨까 상상해 보세요

그 사람이 내 곁에 있다는 것 자체 감사해 집니다. 이런 상상은 가지지 못한 것을 갈망하는 자신을 되돌아보게 합니다.

내가 가진 것에 가치를 재발견하는 계기를 만들어 주죠. 돌아갈 수 있는 집이 있다면 나를 사랑해주는 사람이 옆에 있다면 건강한 내 몸 하나가 있다면 충분합니다

지금 여기서부터 다시 시작하면 됩니다

감사한 마음으로 혼 한마음으로 더 성장해 나가면 됩니다. 작년에 저는 비염 수술을 받아 일주일 동안 코로 숨을 쉬지 못한 적이 있었습니다.

잠을 제대로 잘 수 없었고 침을 화나게 삼킬 수도 없었습니다. 음식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없었고 어떤 것에 10분 이상 집중하기 어려웠습니다.

일주일 뒤 코에 있는 솜을 빼자 상쾌한 공기가 폐로 들어왔습니다. 그때의 상쾌한 감각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세상이 너무나 좋아 보였습니다

코로 숨을 쉴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감사하고 기쁜 일인지 절실히 깨달았습니다.

우리가 지금 말할 수 있고 들을 수 있고 숨을 쉴 수 있다면 사랑하는 사람과 대화할 수 있고 음악을 들을 수 있고 은은한 커피향을 밭을 수 있다면 세상은 크리 불편할 거 없습니다.

해야할 일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조금씩 나아가면 됩니다. 급할 것도 좌절할 것도 없죠.


기뻐하는 능력

스토아 철학을 소개하는 책에는 이런 문구가 있습니다. ‘기뻐할 줄 아는 능력을 잃어 버리지 않는다면 세상은 정말 놀라운 곳이다.’

지금 주위를 둘러보면 기뻐할 쉬는 것이 참 많습니다

쾌청한 날씨에 기뻐할 수 있고 들려오는 음악 하나의 기뻐할 수 있고 해야 할 일이 있다는 것에 기뻐 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은 기뻐할 줄 아는 능력을 잃어 버리지 않나요

기뻐할 능력을 잃어 버렸다면 마음이 지옥일때 좋은 방법이 하나 있습니다. 스토아 철학의 영향을 준 키니 코삭 바가 제안한 ‘자발적 불편함’입니다


마음이 지옥일때 ‘자발적 불편함’

나쁜 일을 상상하는 것을 넘어서 그 나쁜 일을 실제로 경험해 보는 것을 의미합니다

세상에 짜증날 때 추운 바깥을 얇은 옷만 입고 나가 보세요 벌벌 떨다가 1시간 뒤에 집에 들어와 보세요 세상에 이보다 더 따뜻하고 여유로울 수 없습니다. 커피 한잔을 내리고 따뜻한 방에서 음악 한 곡을 들어보세요 짜증은 없어지고 평온함이 마음속에 자리 할 겁니다.

매일 자발적 불편함을 경험하는 방법 중 가장 추천하는 것이 바로 운동입니다. 운동은 불편하지 않으면 할 수 없는 것이지만 하고 나면 곧바로 성취감도 느낄 수 있어서 일부러 불편함을 찾는 수고를 하지 않아도 되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제 해야 할 일을 꺼내들어 차근차근 해보세요

어렵다고 생각한 그 일이 해보면 별거 아닐 겁니다 아우렐리우스 황제는 어릴때 푹신푹신한 침대 를 놔두고 딱딱한 바닥에서 잠을 청했습니다

자발적 불편함을 겪으면서 자제력을 기르기 위해서였죠. 스토아 철학자들은 인생을 불평 하는데 낭비하지 않기 위해 철학하는 인생을 살았습니다

최악을 상상해 보고 자발적으로 불편함을 겪었죠. 그러면서 기뻐할 줄 아는 능력을 유지했습니다.

세상이 내 맘대로 되지 않아 짜증이 난다면 스토아 철학을 돌려보세요. 지금 내가 갇힌 것의 소중함을 떠올려 보세요.

세상은 이미 우리에게 값진 것을 많이 주고 있습니다. 여러분에게 기쁘고 감사한 일이 가득했으면 좋겠습니다

마음이 지옥일때 즉시 벗어나는 방법”의 3개의 생각

  1. 핑백: 출근하기가 죽기보다 싫을 때 : 발버둥의 기록

  2. 핑백: 살아갈 자신이 없는 사람 - 죽기 전에 추천하는 글

  3. 핑백: 아침마다 죽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처방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