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카눈 대비방법

태풍 카눈이 한반도를 관통하고 있습니다. 물폭탄에 이어 자동차를 날려버릴 정도의 강풍을 동반하고 있는데요. 이웃나라 일본에서는 큰 피해를 입고 복구 중이라고 하죠.

이런 태풍피해에 익숙하지 않은 한국의 각 가정은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오늘은 이번 카눈 강도, 경보 및 취약지역, 개인대비책을 차례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한국을 관통하는 태풍 카눈의 예상경로를 표기한 지도


태풍 카눈 강도

이번 태풍 카눈은 강도가 만만치 않은데요. 초속 20~30m의 강풍이 불 예정이에요. 초속 20m 이상이면 한자리에 서 있기 힘들고 간판이 날아갈 수 있어요. 초속 30m는 가로수가 뿌리째 뽑히고 달리는 기차가 탈선할 수 있고요.

어제(9일) 카눈을 먼저 겪은 일본 오키나와에는 순간적으로 초속 40m가 넘는 강풍이 불었어요. 항공기·선박 운항이 멈추고 약 2만 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겼다고 합니다.

하지만 다행히 느리게 움직여요. 2012년에도 카눈과 똑같은 이름을 가진 태풍이 우리나라에 찾아왔었는데요. 올해 카눈은 이동 속도가 느린 게 특징이에요(시속 12km).

태풍 평균 속도의 절반 정도라고. 느리게 움직이면 그만큼 육지에 오래 머물면서 피해를 키울 수 있어요.

우리나라로 올라오면서 카눈이 힘을 더 키우고 있다는 얘기도 나와요.

태풍은 따뜻한 바다와 만나면 더 많은 바닷물을 증발시키면서 힘이 세지는데, 요즘 해수면 온도가 다른 해보다 높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얼마나 강해질지 걱정되네요.


경보 및 취약지역

작년 태풍 ‘힌남노’와 지난달 폭우로 피해를 본 지역이 많아서, 정부·지방자치단체가 바짝 긴장하고 있어요.

호우 위기 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이루어지는데요. 정부가 그제(8일)부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올려 미리 카눈에 대응하기로 했어요.

반지하 주택·지하차도·하천변 등 인명 피해가 일어날 수 있는 곳을 점검하고, 출근 시간에 비가 많이 올 것을 대비해 대중교통을 늘리기로 했어요.


각 지자체는 태풍 피해가 커질 것을 대비해 임시 주거시설과 구호물자를 마련하고 있어요.

정부는 반지하 가구·하천 주변 마을 등 취약지역 주민들을 어제(9일) 미리 대피소로 이동하도록 했고요.


가장 먼저 카눈이 향하는 지역인 제주의 항공편이 줄줄이 결항했어요. 바닷길은 완전히 끊겼고요. 제주로 오고 가는 배는 11일부터 움직일 예정이라고 하네요.


개인 대비책

먼저 강풍이 동반되는 만큼 창문이 깨질수가 있어요. 이때 창문에 엑스자표시로 테이프만 붙여놓으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이 같은 조치는 효과가 그리 크지 않아 실효성이 없어요.

바람에 날아갈 위험이 있는 지붕, 간판은 미리 꽉 묶어놓고 창문의 창틀을 테이프로 고정하는 방법을 사용하시는편이 훨씬 효과가 좋아요.

낮은 지대에 주차해 놓은 차는 안전한 곳으로 옮겨서 침수피해에 대비하시길 추천드리구요.

무엇보다 지난번 물폭탄으로 인해 하수구 물이 역류하는 상황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수구나 집 주변의 배수구를 미리 점검하고 막힌 곳은 뚫어놔야 해요.

TV·라디오 등으로 기상특보를 수시로 확인하는 게 좋고요. 더 자세한 내용은 국민재난안전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어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