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불안? 사무직 vs 기술직

30대 불안, 아직도 밤잠을 못이루시나요? 30대인데 벌써 미래가 걱정되신다구요? 사무직이시라면 이제라도 노가다 즉 기술을 배워야 하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을 분명하셨을 텐데요. 오늘은 잘나가는 분들을 빼고 대다수의 애매한 포지션에 있는 사무직과 노가다 직종의 장단점에 대해 비교해보려고 합니다.

30대 불안 중 경제적인 이유에 초점을 맞춰서 사무직과 기술직의 차이에 대해 설명하고 우리가 해야 할 일에 대해 안내하고 있다.


30대 불안 원인

30대에 접어들면 개인적으로는 더 불안해 져만 갔던것 같습니다.

책이나 어디에서 보면 30대면 인생을 검증하는 시기라느니 하면서 안정된다고 하는데, 가진것도 없고 그나마 가지고 있는 직장도 쥐꼬리인데다가 미래도 불투명한 상황이라면 그 불안감은 극에 달할 것입니다.

하지만 입밖에 내자니 나만 그런것 같아서 어떻게든 상황을 타개해 보고자 백방으로 노력해보지만 상황은 크게 나아지지 않고 미래는 여전히 불투명한 현실에 좌절하신 분들도 있으실것 같습니다.

저도 그랬습니다. 아니 지금도 그러고 있지요.

30대 불안 원인이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가장 큰것은 불확실한 미래 인것 같습니다.

지금 내가 가진것이 형편없으니 이것으로 그려갈 미래가 보이지 않으니 답답한 것이지요.

특히나 사무직이신 분들은 그 불안감이 더더욱 커질텐데요.

더 나이가 들기 전에 기술직으로 옮겨야 하는거 아닌가, 지금이라도 내 커리어를 초기화시키는 한이 있더라도 도전해야 하는거 아닌가 하는 조바심이 들 겁니다.

저도 그랬고, 여러분도 그렇고 앞으로의 30대들도 그러하겠지요.

하지만 정말로 실행에 옮긴다면 생각해봐야 하는 것에 몇가지 있는데요.

30대 불안


사무직 vs 기술직

30대에 사무직과 기술직을 선택할 때의 장단점을 비교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사무직의 장점

  • 업무 환경이 상대적으로 안정적이고 육체적 부담이 적습니다.
  • 정해진 업무 시간 외에는 자유로운 개인 시간을 가질 수 있습니다.
  • 대기업 사무직의 경우 복지 혜택과 임금 수준이 높은 편입니다.

사무직의 단점

  • 승진이나 고액 연봉을 받기 위해서는 스펙 쌓기가 필수적입니다.
  • 단순 반복 업무로 인해 성취감이 낮고 성장 기회가 제한적일 수 있습니다.
  • 30대 중반 이후에는 신입 채용이 어려워집니다.

기술직의 장점

  • 실무 능력을 기를 수 있어 전문성 확보가 용이합니다.
  • 기술 발전 속도가 빨라 성장 기회와 고액 연봉의 기회가 많습니다.
  • 나이가 들어도 기술력이 있다면 취업이 어렵지 않습니다.

기술직의 단점

  • 야간 근무나 현장 출장 등 업무 강도가 높은 편입니다.
  • 지속적인 기술 학습과 자기계발이 필수적입니다.
  • 경력이 중시되므로 30대 신입 시작은 어려울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개인의 적성, 목표, 생활 스타일 등을 고려하여 장단점을 비교한 후 신중히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한데요.

사무직과 기술직 비교

30대 직무 전환: 이거 맞아?

이건 일반적인 이야기고, 개인적으로 느끼는 부분을 이야기 해보자면, 중소기업이나 벤처기업에 다니면 월급이야 300만원 정도 일거고, 성과급도 떡값수준일것입니다.

거기다가 IT계열에서 근무하고 커리어를 쌓아왔다면 내가 회사를 차리지 않는 이상 10~15년 정도 일하면 더이상 이 일을 할 수 없겠구나 싶은 생각이 들게 됩니다.

아니라구요?

주변을 한번 둘러보세요. 50대 이상의 사람이 사무직에서 살아 남아 있는 비율이 그다지 많지 않을것입니다.

이런 것을 보면 우리도 뭔가 준비해야 한다는 강한 압박감을 받게 됩니다. 하지만 뽀족한 수가 생각나지 않죠.

그러다 결국 생각하게 되는것이 바로 커리어의 전환 즉, 기술직으로의 인생 2막을 기획하는 것입니다.

일단 기술직은 50세가 되어도 일을 할 수 있고 오히려 경력이 있어서 연봉이 깍이는 경우도 없죠. 자기가 일을 한만큼 받아가니까요.

대신 복지도 없고, 휴가도 없지만 일에 대한 단가가 높은 편이라 일만 끊이지 않고 할 수 있다면 한달에 4~500씩 받아 가는건 그리 드문일도 아닙니다.

거기다가 용접이든 중장비든 기술하나를 가지고 있으면 사무직보다는 확실히 많은 돈을 벌 수 있는건 분명한것 같습니다.

하지만 기술직은 기본적으로 위험한데다가 일을 매일 할 수 있을지 확신할 수도 없습니다.

그래서 안정성이 낮고 일정한 금액을 유지하기가 어려운 만큼 항상 일정분의 돈을 비축해 두어야 합니다.

그리고 기술직으로 간다고 그 일이 오래동안 사무직으로 앉아서 일만한 사람이 잘 적응할 수 있을 지도 또하나의 문제로 남아 있습니다.

이렇게 사무직과 기술직은 서로 다른 장단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요즘도 기술직을 노가다라고 하며 저급한 문화가 남아 있지만 자본주의 사회에서 돈잘 버는 그들을 무시한다는 건 참 어리석은 일 같습니다.

물론 일하는 환경상 미친 분들이 참 많기 때문에 평생직업으로 삼기에도 고민이 되는것도 사실입니다.

그래서 개인적으로는 5~10년정도 목돈을 번다는 마음으로 시작해 보는건 어떨까 합니다. 이렇게 접근 하는 것도 어렵다면, 인생의 마지막 도전이라고 생각하고, 딱 1년만 경험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도저히 못하겠다면 다시 돌아와 구직활동을 통해 원래 하던 일을 하며 다른 대안을 찾아보면되고, 생각보다 괜찮다고 느껴진다면 본격적으로 인맥도 만들고, 사비를 들여 기술도 배우고 앞으로의 인생2막 커리어 플랜을 짜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인생에는 정답이 없다고들 합니다. 그런데 내가 노가다를 한다고 하면 부끄러워지는것이 현실이지요.

우리는 경험도 있고 힘도 남아 있는 쓸모있는 나이를 살고 있습니다. 갔다가 다시 돌아와도 괜찮고, 삶의 방향을 조금 틀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 나이이지요.

그러니 다른사람과 자신을 비교하며 남들처럼 살지 마시고, 남들과 다르게 살아서 남들보자 잘 살아 봅시다.

30대 불안? 사무직 vs 기술직”의 1개의 생각

  1. 핑백: AI 대체 불가 - 내 자리는 어디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